최춘식 의원, "이재명 1.5조 대장동 개발 용역보고서 안봤고 어디서 진행했는지도 모른다고 부인"

박상원 대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8:07]

최춘식 의원, "이재명 1.5조 대장동 개발 용역보고서 안봤고 어디서 진행했는지도 모른다고 부인"

박상원 대기자 | 입력 : 2021/10/18 [18:07]

▲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 사진(사단법인 한아세안포럼 제공)  © 박상원


최춘식이재명 1.5조 대장동 개발 용역보고서 안봤고어디서 진행했는지도 모른다고 부인

 

국회 국민의힘 최춘식 의원(경기 포천시·가평군, 행정안전위원회)18일 경기도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15천억 규모의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타당성 평가 용역을 어느 기관에서 얼마의 기간만에 완료했는지질의하자, 이재명 지사가 용역을 어디서 했는지 기간이 얼마나 걸렸는지 모르고 결과보고서도 안 봤다고 답변했다.

 

앞서 최춘식 의원은 대장동 개발 타당성 평가 용역이 성남 소재 한국경제조사연구원에서 단 3주만(2014.12.31~2015.1.22)에 엉터리로 처리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해당 연구원의 총괄본부장 성모씨는 20107월 이재명 성남시장이 당선된 후 그 해 12친민주당 성향 성남정책포럼의 대표를 맡은 바 있다.

 

이재명 지사는 최춘식 의원의 질의에 해당 본부장과 그 연구원(성남) 자체를 모르고 성남정책포럼도 기억이 안난다고 답변했다. 지금까지 공직 생활을 하면서 단 3주만에 용역이 처리된 사례를 본 적이 있냐는 질의에는 용역기간은 모른다고 무성의하게 답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용역 보고서가 엉터리로 처리됐다는 지적에 졸속보고서 말씀하시는데 대장동 사업은 이 용역 보고서에서 하는게 아니고 우리는 내부 판단용이고 민간에 사업 참여하시는 쪽이 용역을 해서 들어오겠죠라는 엉뚱한 동문서답을 하기도 했다.

 

도시개발사업의 신규사업 및 출자 타당성 평가 용역은 현행 지방공기업법등에 따라 진행되는 것으로, 평가기관에서 타당성이 검증되어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행정절차다.

 

언론에 따르면 문제의 성남 소재 한국경제조사연구원은 이재명 성남시장 재직 기간 동안 최소 40건 이상의 성남시 발주 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춘식 의원은 대장동 용역 제반 사항을 정말 몰랐다면 본인이 중점 추진한 사업의 중요하고 핵심적인 내용에 대해 몰랐다는 것인데 그 자체로도 큰 문제고, 알고도 몰랐다고 하면 위증이라서 더 큰 문제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 베스트
정치 많이 본 기사
광고